[국감]강경화 "폼페이오, 군사합의 후엔 축하"…한미 불협화음 논란 진화

[the300]외교부 장관 "군 당국 유엔사와 분명히 협의"

강경화 외교장관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한·아프리카재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8.10.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감 중 지난달 남북이 합의한 군사합의에 미국 측이 불만을 제기했다는 자신의 발언을 번복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 내용에 불만을 제기했다고 했다. 언제 통화했냐"는 질의에 "군사합의서 관련 통화는 평양정상회담 이전이었다"고 고쳐 말했다. 

앞서 강 장관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 일본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정상회담) 사전에 군사문제와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협의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강력하게 불만을 표시한 것이 맞느냐"고 질의했고 강 장관은 "맞다"고 답했는데, 이 답변을 번복한 것이다. 

강 장관은 "군사합의서 관련 (폼페이오와의) 통화는 평양정상회담 이전이었다"며 "정상회담 이후에도 또 통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 후 통화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제가 설명한 부분을 잘 듣고 평양정상회담 성과를 만들어 낸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과 결과가 굉장히 고맙고 축하한다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또 강 장관은 지난달 채택된 남북 군사합의와 관련, "군 당국과 유엔군사령부 차원에서 분명한 협의가 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강 장관은 "평양정상회담 후 폼페이오 장관이 먼저 전화를 걸어왔느냐, 이례적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먼저 전화를 해 군사합의서에 대해 불만을 얘기한 것이 맞느냐"는 의원 질의에 수긍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낳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한미 외교장관이 통화 시 남북 군사합의서를 두고 폼페이오 장관이 격분해 강 장관을 힐난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외교부는 이 보도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힐난, 격분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남북군사회담 등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을 위한 모든 과정에서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국감 중 강경화 장관이 폼페이오의 불만이 있었던 게 "맞다"고 답하면서, 외교부의 입장과 엇갈린 장관 발언으로 혼선이 생겼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