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정경두 국방장관 “5.24조치, 외교부와 논의한적 없다”

[the300]“5.24조치 천안함 사건, 북한이 한 것으로 생각”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0. yes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0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날 국회 국정감사 과정에서 ‘5.24 대북제재 조치’ 해제를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발언한데 대해 국방부와는 협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에 대해 “오늘 (강 장관의) 발언내용은 언론을 통해 확인했다. 해당 조치의 직접적인 부분은 국방차원보다 외교차원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다만 “큰 틀에서는 계속 협의를 진행해온 내용이고 여러 가지 신뢰구축 차원에서 (논의가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외교부나 통일부 차원에서는 5.24 조치에 관한 협의가 진행됐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현 단계에서 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검토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남북관계 상황 및 대북 제재 국면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검토해나갈 사안"이라며 강 장관의 발언을 부인했다.

정 장관은 또 5.24 조치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 천안함 사건에 대해서는 “북한이 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과거에 이런 아픈 상처들이 없도록 앞으로 향후에 잘 발전적으로 해나갈수 있도록하는데 기여해나가겠다”고 했다.

정 장관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공동행사 당시 금강산 관광 중단과 관련해 ‘남측의 반통일 세력 때문’이라고 언급한 내용에 대해서는 “(관광중단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본다”며 책임소재를 분명히 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