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강경화 "北 핵신고 비핵화 핵심…필요없다는 건 왜곡"

[the300]외교부 장관 "북-국제관계 불신 있는 상황이라 신뢰구축 위해 상응조치 필요"

강경화 외교장관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한·아프리카재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10.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감에서 자신이 '북한이 핵신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는 일각의 비판에 "왜곡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국감에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워싱턴포스턴 등 인터뷰 등 강 장관의 인터뷰를 기반으로 일각에서 장관이 북에 핵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비난하고 있다'는 질의에 "왜곡"이라고 답했다.

또 강 장관은 "신고서 제출에 대한 노력은 지속적으로 해야 하며 비핵화의 핵심"이라며 "이 과정의 신뢰구축을 위해 북이 명시적으로 공약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그에 대한 상응조치를 제공하면서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북의 비핵화 과정에서 가장 문제 되는 게 불신"이라며 "미국 등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불신과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불신이 있다. 이 불신을 넘어 어떻게 순조롭게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불신이 있는 현재 북이 진실한 핵신고서를 제출할 가능성을 "예단하기 어렵다"면서도 북이 불성실하게 핵신고서를 제출할 경우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