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만난 폼페이오 "또 한걸음"-文 "결정적 진전 되길"

[the300]평양서 곧장 서울로 "트럼프, 文대통령에 감사 전해달라 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북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 직후 청와대를 방문했다. 2018.10.07.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데 대해 “상당히 좋고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오늘 또 한걸음 내디뎠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감사 인사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오전에 북한을 방문하고 방북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한국으로 와 결과를 공유해준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과 앞으로 곧 있을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인 진전을 만들어 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양한 말씀을 (공개적으로) 드릴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얘기했지만 아직까지 우리가 해야 될 것은 상당히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오늘 또 한걸음을 내디뎠다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김 위원장과 만난 사진을 공개하며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사항들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다”고 썼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문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감사 말씀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한 뒤 “문 대통령, 그리고 한국 측에서 지금 여기까지 오기까지 상당히 많은 역할을 했고 남북정상회담 같은 이런 여러 가지 다양한 조치를 취해서 지금 전 세계가 여기까지 오는 것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일본에서 평양으로 향해 김 위원장을 만나 오찬을 함께 했다. 비핵화와 상응조치 등 북미간 핵심 쟁점을 논의하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시와 장소 문제도 폭넓게 논의한 걸로 보인다. 평양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난 김 위원장은 오찬 자리에서 “전에 말했던 것처럼 오늘은 양국이 좋은 미래를 약속하는 아주 좋은 날”이라고 말했다고 현장을 동행취재한 미국 CBS 기자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면담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따로 만나 한미 현안을 논의한 폼페이오 장관은 8일 중국을 방문한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