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하늘길’ 재개, 연간 400억 비용절감 가능"

[the300]송영길 의원 “북한 영공 우회해 비행시간·유류비용 늘어”

북한 비행정보구역 주변 항로 지도 /사진=송영길 의원실 제공
북한과 끊겼던 ‘하늘길’을 다시 연결하면 연간 최소 400억원의 유류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1998년부터 12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 중단된 북한 항로를 재개해 최소 4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1998년 4월 북한 비행정보구역 개방으로 시작된 북한 동해 항로인 '캄차카 항로'는 2010년 중단되기까지 연 최대 1919회(2008년), 최저 120회(1998년) 등 총 1만103회 우리나라 비행기가 통과됐던 항로였다”고 설명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북한 영공을 우회함으로써 미주행과 러시아행의 항공편 비행시간이 40분가량 늘었다. 이로 인한 유류비용도 연간 4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8.24. since19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 의원은 “물은 흘러야 맑고 길은 통해야 평화롭다. 평화의 통로를 더욱 넓혀야 한다”며 “지난 9월 제3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서울-백두산 항로가 열린 것처럼 조속한 남북간 합의를 통해 북한 항로를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도로-철도 연결은 인프라 건설 등 시간과 비용이 많이 걸리지만 항로 재개는 그렇지 않다”며 “현재도 러시아의 오로라 항공과 S7 항공은 북한 비행정보구역을 통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는'의 첫 과제로 북한 영공통과제한 조치를 해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