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軍 짬밥’ 안전하다?…“식중독 장병 매년 급증”

[the300]김중로 의원 “국방부, 식중독 예방·관리체계 철저히 보완해야”

군대 ‘짬밥’을 먹고 식중독을 호소하는 장병 수가 매년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병 급식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는 국방부 조치가 무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병 급식은 군 전투력과 사기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요소로 국방부가 식중독 예방과 급식 품질관리에 보다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받은 ‘전군 식중독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군내 식중독 환자 수는 2015년 186명, 2016년 279명, 2017년 648명에 이어 올해 6월까지 445명으로 해마다 가파르게 증가했다.

환자 수 증가는 식중독 발생이 늘어난데서 비롯했다. 2015년 7건이었던 식중독 발생은 2016년 12건, 2017년 22건, 올해 6월까지 23건이 발생했다. 취사장 한 곳에서 식중독이 발생했을 때 20~30명의 장병들이 식중독에 걸렸다.

이같은 결과에 국방부가 그동안 진행한 군 급식 개선 작업이 ‘보여주기식’에 불과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방부는 급식 질 향상을 위해 해마다 장병 1인당 기본 급식비를 늘려왔다. 신세대 장병의 입맛에 맞도록 컵밥·새우구이 등 신규 메뉴도 지속적으로 도입했다.

특히 2017년에는 ‘급식혁신’ 시범사업을 추진해 올해부터 이 사업을 본격 시행했다. 군내 제공되는 음식 메뉴가 더욱 다양해졌고 장병들이 선호하는 음식들로 구성된 푸드트럭이 운영되는 등 먹거리 문화가 진화했다.

그러나 식중독에 걸린 장병 수는 급식혁신 사업기간인 작년과 올해 크게 늘었다. 국방부가 메뉴 추가 등 눈에 보이는 성과에만 치중했을 뿐 가장 중요한 급식 품질관리에는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방부 측은 “지난해와 올해의 경우 폭염으로 인한 음식물 관리 문제가 식중독 발생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며 “식중독 증상자를 빠르게 선별하고 역학조사를 철저히 하는 등 식중독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현재 국방부의 식중독 예방대책이 개인 위생 관리와 음식물 관리 등 기본적인 사항을 강조하는 것 외에는 뚜렷한 방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장병·취사장에 대한 맞춤형 보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방부가 ‘엄마의 눈’으로 급식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장병 어머니 모니터링단 등 외부 관리체계도 내실화할 필요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때마다 장병 의식주 문제만큼은 꼭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음에도 먹는 문제의 관리가 여전히 제대로 안 되고 있다”며 “국방부는 식중독 예방·관리 체계를 철저히 검토·보완하고 사후조치도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