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기 "GP 철수, 최초의 정전협정 상태 환원의미…NLL 포기없어"

[the300](상보)"NLL 방어태세 그대로…北군함 못내려와"

박한기 합참의장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0.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는 남북군사합의에 명시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철수와 관련해 "GP철수는 최초 정전협정 상태의 환원으로 의미가 있다"고 5일 밝혔다. 서해북방한계선(NLL) 포기 논란과 관련해서는 "절대로 (그런 일) 없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내년까지 1년 이내로 (비무장지대의 GP를) 완전 철수하기로 합의했다"며 "남북군사합의서에 명시된 것은 남북 쌍방간 전 지역의 완전한 GP철수"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전에 공동협의를 거쳐 구역별로 철수할 수도 있다"며 "(GP수는) 남측은 60여개, 북측은 160여개"라고 설명했다.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에 대해 "3배수에 달하는 GP가 북한에 있다는 것인데 남북이 11개 동수의 GP를 올해말까지 철수하기로 한 게 말이 되는가"라고 따져물었다.

박 후보자는 "여지껏 우발적 충돌은 기관총 사격내 GP에서 있어왔다"며 "동수비례 철수가 의미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마주보고 위험성이 있는 GP이기 때문에 시범적 철수는 상당한 의미가 있고 완전 철수하게 되면 (더욱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GP를 철수하더라도 대비 태세에는 "근본적, 실질적 변화 요소는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서해북방한계선(NLL)과 관련해서는 "우리 군이 피로 지켜온 선이다. 어떤 경우에도 반드시 지켜낼 것이며 준수되어야 할 실질적 경계선"이라고 말했다.

평양선언에 담긴 남북 군사합의 이후 "서해 완충지대 설정이 NLL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있다. NLL경계가 무너졌다고 할 수 있느냐"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절대로 없다"고 답했다.

그는 "해군의 NLL 경비작전은 그대로 시행될 것"이라며 "우리의 (NLL) 방어 태세는 현재대로 하고 있다. (방어태세에) 전혀 변화가 있을 수 없다. NLL 이남으로 북한 군함은 절대 내려올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기존에 NLL을 인정하지 않았는데 이번 합의서 조문에서는 우회적이지만 NLL를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는 질의에는 "북한 언급이 매우 의미가 있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도 평화수역이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현존하는 가장 큰 위협, 분명한 적은 북한"이라고 분명히 했다. 제1연평해전, 제2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포격, 천안함 피격사건 등 5개의 주요 군사 충돌에 대해 "모두 북한의 의도적 도발이라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