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말보다 행동 원했나..한미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the300]靑 구체적 결과발표 안해 트럼프 25일 유엔 연설 주목

【뉴욕=뉴시스】박진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 펑션룸에서 한미 FTA 개정협정문 서명식을 마치고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2018.09.24.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미국은 말(talk)보다 행동(action)을 원했던 걸까. 비핵화 확약이라는 또다른 T(talk)가 아닌, 핵 신고 계획이나 사찰대상 리스트와 같은 A(action) 말이다.

한미 정상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과 비핵화 과정을 폭넓게 논의했다. 이를 통해 북미대화 재개라는 성과를 내면서도, 종전선언 등 북한이 미국에 요구해 온 상응조치에 대해선 뚜렷한 결과물을 내지 않아 여운을 남겼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브리핑을 갖고 "양 정상은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김정은 북하나 국무위원장이 내린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해 나가기 위해 미국 쪽의 상응 조치를 포함한 협조 방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대북 제재를 계속해 나가는 한편,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지속적으로 견인하는 방안들에 대해서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이 밝혔다.

이만 해도 성과는 맞지만, 뭔가 부족하다. 청와대는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추가메시지가 있는지,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 또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번 정상회담에 쏠린 핵심 관심사에 대해 사실상 전부 '노코멘트' 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종전선언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 반응, 김정은 위원장 메시지 전달 전후의 미국 입장변화 여부도 지금 말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북한에 밝은 미래를 보여준다는 것 관련, 대북 경제지원도 논의했는지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한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날짜와 장소에 대해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깊이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들고간 김정은 위원장의 추가 메시지와, 남북간 공감을 이룬 '종전선언'의 의미와 시기 제안이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측을 만족시키지 못한 것 아니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을마치고 서울에서 대국민보고를 할 때만 해도 "김 위원장이 거듭거듭 비핵화를 확약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북미간 교착의 지점이던 종전선언의 의미와 시기, 조건 등에 대해서도 "같은 말을 두고 개념이 좀 다른 것 같다"며 이 개념차를 좁힐 수 있음을 시사했다. 
【뉴욕=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 펑션룸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에 관한 공동성명 발표하고 있다. 2018.09.24.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작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청와대가 별다른 진전사항을 내놓지 않으면서 회의론을 일으켰다. 한미정상회담에 임하는 문 대통령의 숙제는 트럼프, 톱다운, 그리고 트러스트(trust·신뢰)라는 세 가지 티(T)로 압축됐다.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고, 의사결정권자의 통 큰 결단을 유도하며, 북미간 신뢰를 강화하는 역할이다. 

이 기준에서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말보다는 실천적인 조치, T가 아닌 알파벳 A를 원했던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김정은 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내 회의적 여론을 의식한 듯 회담 모두발언에서 "서둘지 않겠다. 급하게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물론 비관론을 단정짓긴 조심스럽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지않은 미래에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용 그림은 다 그려놓고 마지막 눈동자를 그리는 '화룡점정'을 미국과 북한에 넘긴 것으로 볼 수 있다. 2차 북미정상회담도 미국과 북한이 당사자다.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그 시기와 장소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파악했어도 앞질러 공개하지 못하는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다음날인 25일, 한국시간 25일 밤 유엔총회에서 연설한다. 이때 북미 대화 관련 굵직한 발언을 하는 것으로 한미가 조율했을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 연설이 더욱 주목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 하루 뒤인 현지시간 26일 오후, 한국시간 27일 새벽 유엔총회에서 연설한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