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성공단, 견뎌야 하는 세월 있어…희망 가지라"

[the300][2018 평양]백두산 천지 관광 중 개성공단 관계자에게 격려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사진=한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개성공단과 관련해 "다 됐다고 생각하면 그때부터 급하다"며 "견뎌야 하는 세월이 있다. 같은 기업인들에게 희망을 가지고 잘 버텨달라 전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천지를 오가는 케이블카를 타던 중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보이는 경제분야 특별수행원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함께 케이블카에 앉아있던 중 이 수행원이 먼저 와 인사하고 악수를 청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이 상황이 잘 돼 있다. 우리만 준비하면 된다"는 그의 말에 견뎌야 하는 세월이 있다며 격려했다. 옆에 있던 김 여사도 "잘 하라, 최선을 다하시라"며 "저희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응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