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文 "김정은, 북미대화 중재 요청..완전한 비핵화 위한 협력 제의"

[the300](종합)정상회담 대국민보고서 "金 가능한 빨리 완전 비핵화-경제발전 집중 원해"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남북정상회담평양 관련 대국민보고를 위해 20일 저녁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들어서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에 설치된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정상회담 결과 대국민보고에서 이 같이 밝히고 "김 위원장은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거듭 확약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4개 합의사항이 함께 이행돼야 한다"며 "미국이 그 정신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준다면 (북이) 영변핵시설의 영구적 폐기를 포함한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는 차원에서 우선 동창리 미사일시험장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폐기할 것을 확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평양공동선언에서 사용한 참관과 영구적 폐기 라는 표현은 결국 검증가능한 불가역적 폐기라는 말과 같은 뜻"이라며 "김 위원장은 비핵화 과정의 빠른 진행을 위해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와 같이 북한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의논한건 지난날과 크게 달라진 모습"이라며 "지난날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 외에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미국과 협의할 문제라는 입장을 보이며 우리와 논의하는 것을 거부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북미 대화가 순탄치 않고, 북미관계 진전이 남북과 연계된다는 사실에 뜻을 같이 하면서 북미 대화의 중재를 우리에게 요청했다"며 "그런 한편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을 우리에게 제의했다"고 덧붙였다.

또 "미국이 역지사지 하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한다"며 "북미 간 대화를 재개할 여건이 조성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에 담지는 못했지만 구두로 합의된 것도 있다"고 밝혔다. △가까운 시일 내 국회회담 개최 합의 △지자체 교류 활성화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가동 요청 △12월 대고려전에 북측 문화재 전시 등이다.

그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성에 문을 열었고 남북대화와 협력이 상시적으로 이뤄지는 새 시대가 열렸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정상회담 정례화와 함께 남북이 본격적으로 오가는 시대를 열었다는 의미와 같다. 가급적 올해 안에 국민 여러분이 김 위원장을 직접 보고 그 육성을 듣는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공동선언 시행을 위해 범정부적 추진체계를 만들 것이며 남북고위급회담을 가까운 시일 내에 열고 우리의 삶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회의 초당적 협력도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