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文대통령이 김정은으로부터 받은 '송이버섯'의 모습은

[the300][2018 평양]文대통령, 송이버섯 2톤 미상봉 이산가족 4000명에게 추석선물하기로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송이버섯 2톤(2000㎏)을 선물받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보내는 추석 선물 모습. /사진제공=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이버섯이 우리 측 이산가족들에게 추석선물로 보내질 모습. 송이버섯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측 정상으로부터 받았던 선물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아 추석선물 형태로 가공된 모습의 사진을 20일 공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정은 위원장이 송이버섯 2톤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했다"며 "문 대통령 내외가 북에 머문 시점에 이미 이날 새벽 수송기편으로 선물이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수석은 "이 선물은 아직까지 이산의 한을 풀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모두 나눠 보내드릴 것"이라며 "특히 고령자를 우선해 4000여 명을 선정, 각 이산가족들이 약 500그램씩을 추석 전에 받아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부모와 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보고픈 가족을 보며 얼싸 안을 날이 꼭 올 그날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송이버섯은 북측 정상이 남측 정상들에게 보내 온 전통적인 선물이다.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측으로부터 송이버섯을 선물받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