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2호기·케이블카…文대통령이 백두산 위해 탄 '이색교통'

[the300][2018 평양]삼지연공항 활주로 짧아 작은 공군2호기로 귀환…천지行 '삭도열차'도 탑승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방문을 위해 양강도 삼지연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18.0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20일 백두산을 방문하기 위해 공군2호기, 케이블카 등 평소 이용하지 않는 이색교통수단을 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25분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에서 공식수행원들과 함께 공군2호기를 타고 평양을 거치지 않고 성남공항으로 이륙했다. 평소 해외 방문 때 탑승하던 공군1호기가 아닌 2호기를 탔다. 삼지연공항의 활주로가 1개인데다 그 폭이 좁기 때문이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20분 평양 순안공항에서부터 보잉747급의 공군1호기가 아닌 보잉 737-3Z8 기종인 공군2호기를 타고 삼지연공항으로 향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백두산에서 평양으로 다시 돌아와 서울로 귀환하려 했지만 귀국 시간을 줄이기 위해 계획을 바꿨다. 대신 삼지연공항에서 그대로 공군2호기를 타고 바로 귀국했다.

반면 기업인들을 포함한 특별수행원과 일반수행원들은 북측에서 제공한 민항기인 고려항공을 타고 평양 순안공항을 거쳐 공군1호기로 갈아탄 뒤 성남공항으로 돌아오기로 했다.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 2018.9.20.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백두산 천지를 방문하기 위해 '케이블카'도 이용했다. 북한에서 삭도열차로 불리는 교통수단이다.

문 대통령 부부는 김 위원장 부부와 이날 오전 10시3분 천지로 내려가는 케이블카가 출발하는 '향도역'을 방문해 함께 케이블카를 이용했다.

두 정상 일행은 4인용 5대가 한 번에 운행하는 케이블카 중 두번째 케이블카에 탑승했다. 부부끼리 사이좋게 마주 앉은 모습이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문 쪽에 앉았다. 첫 번째 케이블카에는 북측 경호 인원과 촬영 인원 4명이 탔다.

케이블카는 약 10분 동안 운행했다. 그 사이 두 정상 일행은 케이블카를 통한 '부부회담'을 가졌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