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지]文대통령, 南정상 최초로 北통해 백두산 등반

[the300][2018 평양]"우리 땅 밟고 가고 싶다" 소원 성취…金위원장 내외도 함께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2018.9.20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남측 정상 최초로 북한을 거쳐 백두산을 등반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함께 였다. "우리 땅을 밟고 백두산을 올라가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소원도 성취됐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아침 일찍부터 백두산에 오르기 위해 숙소를 나섰다. 오전 6시39분 백화원 영빈관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국제비행장)으로 이동했다. 가는 길에는 평양 시민들의 환송 행렬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 부부는 오전 7시27분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까지 차량으로 이동할 수 있는 삼지연공항으로 향했다. 오전 8시20분 삼지연공항에 도착한 이들은 김 위원장 부부의 영접을 받았다. 현장에선 군악대·의장대·시민들의 환영식도 이어졌다.

오전 8시30분 문 대통령, 김 위원장 내외는 환영행사를 마친 뒤 각 부부가 같은종류의 다른 자동차를 타고 다음 목적지로 향했다. 

9시33분에 도착한 다음 목적지는 장군봉이었다. 백두산 동남쪽에 위치해 한반도와 중국 동북부에서 가장 높은 산봉우리로 꼽히는 장군봉은 천지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천지로 곧장 이동한 양 정상 일행은 9시43분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두 정상 일행은 10시3분에 이동 중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향도역'에도 잠시 들렀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오전 10시10분 두 정상 일행은 케이블카를 타고 천지를 향했다. 이날 날씨가 좋으면 천지를 방문할 것이라는 예상에 따른 방문이다. 두 정상 부부가 천지에 도착한 시간은 10시20분이었다. 도착 후 이들은 산보에 나섰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일정에 함께 했다.

10시53분쯤엔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하산했다. 케이블카는 11시2분쯤 두 정상 일행을 땅에 안착시켰다. 이들은 내려서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탑승해 오찬 장소인 삼지연초대소로 이동했다. 오찬을 진행한 문 대통령 부부는 오후 3시30분 삼지연공항에서 공군2호기를 타고 이륙해 곧장 경기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여러 차례 중국을 통하지 않고 우리 땅을 밟아 천지에 오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4월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도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꿈을 드러냈다.

당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진행된 환영만찬에서 문 대통령은 건배사를 통해 "제가 오래 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레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이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퇴임하면 백두산과 개마고원 여행권 한 장을 보내주겠나"라고 김 위원장에 농담을 건넸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백두산 방문 일지]
☞06:39
文대통령 부부, 백화원 영빈관→평양 순안공항 출발(차량)
북측 환송행렬+환송식

☞07:27
文대통령 부부, 평양 순안공항→삼지연공항 출발(비행기)

☞08:20
文대통령 부부, 삼지연공항 도착
金위원장 부부와 만남

☞08:30
文대통령·金위원장 내외, 부부끼리 각 자동차에 탑승해 장군봉으로 출발

☞09:33
두 정상 일행, 장군봉 도착이동 중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향도역'에 잠시 들름 

☞10:10
두 정상 일행, 천지행 케이블카 탑승

☞10:20
두 정상 일행, 천지에 도착
도착 후 산보, 기념사진 촬영

☞10:56
두 정상 일행, 케이블카 타고 하산 

☞11:02 
文대통령 부부, 오찬 장소인 삼지연초대소로 이동

☞15:30
文대통령 부부, 삼지연초대소에서 오찬 진행한 뒤 삼지연공항에서 서울공항로 귀환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