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소원성취' 등산왕 文대통령, 김정은과 백두산 천지에

[the300]김정숙 여사 박수, 리설주 여사 미소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 천지를 방문한 사진이 공개됐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손을 마주잡고 환하게 웃고 있다. 양 정상은 모두 검은색 코트를 입었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흰색 코트를 입고 박수를 치고 있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검은색 코트를 입고 미소짓고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20분쯤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함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27분 평양국제비행장(순안공항)을 출발해 오전 8시20분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에 도착했던 바 있다. 삼지연공항에 미리 와있던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삼지연공항에서는 군악대, 의장대, 시민들이 동원된 환영식이 거행됐다. 그리고 오전 8시30분 환영행사가 마무리된 후 문 대통령 일행은 백두산으로 자동차를 타고 출발했다.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향도역에 잠시 들른 후 장군봉에 도착했다. 오전 10시10분 케이블카를 탔고, 10분 후 천지에 도착할 수 있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방문을 마친 후 삼지연에서 김 위원장과 오찬을 한다. 그리고 곧바로 서울로 복귀할 예정이다. 공식수행원들과 함께 삼지연공항에서 성남 서울공항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특별수행원들과 일반수행원들은 순안공항을 들른 후 서울공항으로 복귀한다.

백두산에서 곧바로 서울행을 택한 것은 동선 최소화와 함께 귀국시간을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프레스센터를 직접 방문해 방북 성과를 국민들에게 설명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의 프레스센터 방문 여부는 가능성은 있지만 아직 확신할 수 없다"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즉시 방북단과 통화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