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김정은 "文대통령 북남관계 새 이정표 될 결실 만들어"(상보)

[the300]"文, 직접 뜻깊은 말씀 하실 것"..남측 대통령 첫 북 대중 대면연설 소개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옥류관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판문점 회담 기념 메달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선물하고 있다. 2018.09.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북남 관계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결실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19일 저녁 평양 5.1(능라도)경기장에서 집단체조 공연을 관람한 후 이 같이 말하고 "오늘의 이 귀중한 한 걸음의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 대통령의 지칠줄 모르는 열정에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수뇌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며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글로 길이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청했다. 문 대통령은 5.1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여 평양 시민들의 열광적인 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단상에 올랐다. 이어 역사적인 남측 대통령의 첫 북측 대중 대면연설이 시작됐다. 2018년 9월 19일 늦은 10시 25분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