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이틀간 10시간…文의 평양, DJ·盧보다 길었다

[the300]첫날만 약 7시간 김정은과 함께해…마지막날 백두산도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평양 방문 이틀차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공식·비공식적으로 함께 보낸 시간이 거의 10시간에 가까운 것으로 파악된다.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DJ)이 김정일 위원장의 2박3일간 대면 시간이 약 10시간 기록에 준한다.

이날 옥류관 오찬 일정까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함께 보낸 시간은 약 9시간46분 이상인 것으로 추산된다. 첫날 대면 시간만 해도 7시간에 가깝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거의 모든 공식 환영 일정에서 영접해 두 사람이 긴밀히 대화할 시간이 늘어났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전 10시9분 평양국제비행장(순안공항) 도착부터 오후 10시53분 마지막 일정인 환영 만찬 종료 시점까지 총 6시간46분 정도 김 위원장을 만났다. 공군 1호기에서 내리자마자 김 위원장을 만난 문 대통령은 10시20분 공항을 떠나기 전까지 11분간 공식 환영행사를 김 위원장과 지켜봤다.

이어진 카퍼레이드에서도 두 사람이 함께 했다. 공항에서 차를 따로 타고 이동했던 두 사람은 평양 도심이 시작되는 3대혁명전시관에서 내려 함께 무개차(오픈카)에 올라타 도심을 누볐다. 이 때부터 같은 차를 타고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며 독대 시간을 가졌다.

현지에서 카퍼레이드가 시작된 시간이 공식적으로 알려지진 않았지만 두 사람이 동승해 이동한 시간이 카퍼레이드를 포함해 38분 정도로 추산된다. 두 사람이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11시18분쯤이었다. 지도상 순안공항에서 3대혁명전시관까지 20분 안팎(약 17.5킬로미터 거리) 거리라는 점을 고려하면 10시40분쯤부터 퍼레이드를 시작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영빈관 도착 후에도 6분가량 김 위원장 내외와 영빈관 로비에서 더 환담했다.
무개차로 이동하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지난 18일 평양국제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첫날 오후 거의 함께 보냈다. 잠시 각자 휴식을 취한 두 정상은 오후 3시45분부터 2시간 동안 첫번째 회담에 돌입했다. 회담 직후 오후 6시25분부터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95분, 이후 오후 8시37분부터 이어진 목란관 만찬이 136분 소요됐다. 이 시간 동안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계속 옆자리에서 담소를 나눴다.

둘째날인 이날은 합의문 서명식과 공동기자회견 등에 소요된 20분과 이에 앞선 추가회담까지 90여분간 두 정상이 함께했다. 이어 두 정상은 대동강변의 냉면집 옥류관에서 부부 동반 오찬까지 이어 진행했다.

양 정상의 대면 시간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저녁 예정된 문 대통령의 능라도5·1경기장 대집단체조예술공연 관람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가능성도 있다.

평양 일정 마지막 날인 오는 20일에도 문 대통령의 일정에 김 위원장이 동행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내일(20일) 백두산 방문을 함께 하기로 했다"며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회담에서는 수행원이 없는 남북 정상 간 독대 시간은 길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4월 판문점 회담에서는 '도보다리'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독대가 이뤄졌다. 다만 백두산 등반이 두 정상의 의기투합으로 돌발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여기에서 '도보다리 회담' 같은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