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남북,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추진(종합)

[the300]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노력…내년엔 10.4선언 11주년 공동 행사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양공동선언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9.19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를 추진키로 했다.

남북정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9월 평양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양정상은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는 문구를 선언문에 담았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비롯해 여러 국제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을 결성, 공동 출전하고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들겠다는 선언이다.

당초 정부와 여당은 남북 체육 교류 방안으로 2030년 FIFA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를 검토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남북한을 포함해 동북아시아 이웃의 나라들과 함께 월드컵을 개최할 수 있다면 남북 평화와 동북아 지역 평화 조성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바있다.

같은 달 러시아 월드컵 한국-멕시코 전이 열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인판티노 피파회장과 환담자리에서 2030년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추진의사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대륙별 순환원칙에 따라 월드컵 개최지가 아시아몫으로 돌아오는 것은 2034년이다. 게다가 개최를 노리는 중국의 의지가 워낙 강하고 월드컵 개최 첫 도전이라는 점에서 중국이 선정될 확률은 더 높아진다.

자칫 유치에 실패한다면 남북 간 협력 및 교류의 폭이 좁아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정부와 여당은 2032년 올림픽 공동유치로 방향을 틀었다.

올림픽 유치를 위해 남북은 ‘2032년 올림픽 공동유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북이 올림픽 공동 유치에 합의하고 추진위를 가동하면 올림픽 개최 선정 시간표와 맞아 떨어진다.

올림픽 개최지는 2020년 일본 도쿄, 2024년 프랑스 파리, 2028년 미국 LA(로스앤젤레스)까지 결정된 상태다.

남북은 이와 함께 남북 체육회담이 정례화하고 체육교류를 활발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확대를 위한 노력도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밖에 예술문화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우선 10월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키로 했다.

내년에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을 남과 북이 공동으로 개최한다.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도 함께 준비키로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