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이해찬 "정권 뺏겨 남북단절"…北김영남 "통일 여명 밝기 시작"

[the300]여야 3당 대표, 19일 김영남 면담…金 "통일 위해 졸장부 말고 대장부되자"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위해 접견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남 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2018.09.19.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우리가 정권을 뺏기는 바람에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됐다"며 이번 기회에 남북관계를 단단히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 대표의 대표직 선출을 "희소식"이라며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마음을 가지게 됐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평양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을 만나 이같은 덕담을 나눴다.

이 대표는 먼저 김 상임위원장에게 "바쁘신데 시간을 내주시고 면담을 해주셔 고맙다"고 인사를 건넸다. 앞서 전날(18일) 추진된 여야 3당 대표과 안 부의장과의 면담이 일정 착오로 한 차례 무산됐다.

김 상임위원장은 "원래 어제 일찍 여러분들과 이 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더라면 그저 하고 싶은 말을 다 툭 털어놓고 할 수 있었겠는데, 시간이 제한됐다"며 "좀 추려서 박사 논문 통과시킬 때 변론하는 식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이어 "학수고대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 표시라고 생각한다"며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6.15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잘 나가다 그만 우리가 정권을 뺏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 단절이 돼 여러 가지로 손실을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을 해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아주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튼튼히 만드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우리도 이해찬 선생이 민주당 대표직에 올라섰다는 희소식이 전파하자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신심을 갖게 됐다"고 화답했다.

그는 정 대표에게도 반가운 기색을 보였다. 그는 "정동영 선생에 대해서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 들었다"며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 '백의종군한다'더라"고 좌중의 웃음을 끌어냈다. 이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에 어제도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김 상임위원장을 향해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덕담했다.

이에 김 상임위원장은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한 요 모습대로 고저 활기있게 싸워나가자"며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되지 말고, 대장부가 되자"고 했다. 그러면서 "민족의 대의라고 할 게 통일 위업 아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