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남북, DMZ '궁예 도성' 공동조사·발굴

[the300]남북 군사부문 합의서, 태봉국 철원성 명시..평화지대화 방안 합의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 군사 합의서에 서명한 후 합의서를 들어보이는 모습이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 평양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사진=뉴스1
남북이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를 위해 비무장지대 내 역사유적을 공동조사·발굴하기로 19일 합의했다. 정부는 비무장지대에 있는 태봉국 철원성 등 유적에 대한 발굴사업을 위해 군사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 [단독]철원 DMZ '궁예도성' 복원, 남북정상회담 테이블 오른다)

남북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군사부문 남북 합의서인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이날 서명했다.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이날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관 하에 서명식을 가졌다.

남북은 합의서에서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실질적인 군사적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며 "쌍방은 비무장지대 안의 역사유적에 대한 공동조사 및 발굴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는 "비무장지대 내 역사 유적을 민족 정체성 회복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민간 차원 공동 조사와 발굴을 추진하겠다"며 "남북 군사 당국은 이러한 남북간 문화 교류를 군사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역사유적에 대한 공동 조사와 발굴 관련 지뢰 제거, 출입·안전 보장 등 군사적 보장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조치로 비무장지대에 있는 '태봉국 철원성' 등의 유적을 발굴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남북 군사당국 간에 의한 군사적 보장 합의가 선행될 필요가 있다"며 "남북 군사당국 간 합의를 통해 역사 유적에 대한 공동 조사·발굴 관련 군사적 보장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남북간 군사적 보장 합의를 통해 당국에서 필요한 사업들을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도 덧붙였다.

남북은 이날 비무장지대 안 감시초소(GP) 전부 철수를 위한 시범적 조치로 상호 1킬로미터 이내 남북 근접 초소를 완전히 철수하기로도 합의했다. 또 비무장지대 내 시범적 남북공동유해발굴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