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김정은 "핵무기·핵위협 없는 평화의 땅 위한 노력 확약"(상보)

[the300]"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 방문할 것"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공동 기자회견에서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또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고 "판문점의 봄날에 뿌린 평화의 씨앗이 가을과 더불어 알찬 열매가 됐다"며 "문 대통령과 나는 기쁜 마음으로 북과 남이 이룩한 관계개선을 돌이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자주적으로 결정한다는 생각으로 남북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실질적 대책을 논의했다"며 "수십년 지속된 처절한 대결의 역사를 끝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를 이뤘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오늘 문 대통령과 함께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엔 이 모든 선언과 약속이 그대로 담겨 있다"며 "선언은 길지 않아도 여기엔 새로운 희망으로 가는 민족의 손길이 있고 의지로 불타는 겨레 모두의 꿈이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린 민족이 어떻게 자기 힘으로 일어나는지를 보게 될 것이며,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