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北, 문재인·김정은 만남 대대적 보도…"뜨겁게 포옹"

[the300]조선중앙통신·노동신문 첫날 일정 대거 보도…"중요 문제 솔직히 대화"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평양 정상회담의 첫째 날 일정과 관련한 보도를 대대적으로 내놨다.(노동신문) 2018.09.19. /사진=뉴스1
북한 관영매체들이 전날(18일)부터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과 행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오전 "역사적인 제5차 북남수뇌회담(남북정상회담)이 18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을 전면적으로 충실히 이행해 북남관계 발전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이 진행됐다"며 "상호 관심사로 된 중요 문제들에 관한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또 통신은 평양 순안공항에서의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 간 만남 및 환영행사, 평양시내 카퍼레이드 진행 등도 함께 보도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이날 오전 발행한 신문 1면 전체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으로 채웠다. 1면 사진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재회하는 순간이 실렸다.

신문은 "비행장에는 수많은 평양시민들이 공화국기와 통일기, 꽃다발을 들고 나왔있었다"며 "군중들은 폭풍 같은 '만세' 환호성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북남 수뇌(남북정상)께서는 근 4개월 만에 또다시 상봉하게 된 기쁨을 나누시며 뜨겁게 포옹했다"며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은 21발의 예포가 울리는 속에 군종명예위병대를 사열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첫 공식 회담 관련 사진도 9장을 실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웃는 표정으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는 사진 등이 배치됐다. 이 밖에도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 환영 예술공연, 만찬(연회) 관련 사진 35장을 4개면에 배치하며 대대적인 보도를 했다.

또 양 정상이 환영 예술공연을 함께 관람한 사실도 전하며 "공연 관람에는 정의용 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을 비롯한 남측 인사들이 초대됐다"고 언급했다.

신문은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가 전날 옥류아동병원과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한 사실도 별도로 전했다. 김 여사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로 호명했고, 리설주는 "존경하는 리설주 여사"로 호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