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차범근, 눈물…현정화 "리분희 만나면 끌어안고파"

[the300]北 환영공연 본 후 "아리랑 가사, 가슴이 찡했다"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남북 정상 내외가 참석해 18일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에서 단원들이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 . 2018.9.18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8일 북한 환영예술공연을 관람한 뒤 "눈물이 많이 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정화 탁구대표팀 감독도 "가슴이 뭉클했다"고 전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공식수행단은 이날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의 환영예술공연을 함께 관람했다. 삼지연관현악단은 △반갑습니다 △아리랑 △아침이슬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의 곡을 부르며 준비한 무대를 선보였다.

차 전 감독은 관람을 마친 뒤 기자와 만나 "너무 감동스럽고 마지막 아리랑 가사가 간절한 마음이 담겨있는 것 같아 눈물도 나고 가슴이 뭉클했다"며 "같이 가자는 가사에 마음이 찡했다"고 말했다.

무대 도중 스크린에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장면이 나온 것에 대해 그는 "그런 것들이 전부 (노래) 가사로 해서 같이 걸어가자는 뜻으로 나오니 눈물이 많이 났다"고 했다.

현 감독도 "하나가 되자는 노래를 많이 해서 가슴이 뭉클했다"며 "스크린에 영상도 많이 나오고 단일팀에 대한 것도 많이 나와 뭉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많이 바뀌고 세련돼졌다"며 "우릴 생각해 한국 노래도 많이 부르고, 우리를 배려하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북단일팀 여자 복식조를 이뤘던 리분희 선수를 다시 만나면 어떨 것 같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는 "그냥 잘 지냈냐고 말하고, 그것보다 한 번 끌어안는 게 더 좋겠다"며 "만난다면 진짜 감동"이라고 웃어 보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