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특별수행단 北 김영남 면담…3당 대표는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면담 취소

[the300]조명균, 강경화, 송영무 등 김영남 접견…이해찬 대표 등은 北과 접견 장소 안 나타나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사진=평양공동취재단, 우경희 기자
우리 측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이 평양 방문 첫날인 18일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다. 함께 방북한 여야 3당 대표와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간 면담은 우리 측이 모습을 나타내지 않아 취소됐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이날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 대회의장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우리 측 수행단을 만났다. 

이 자리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도 배석했다. 

북측에서는 김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리종혁 조국통일연구원 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회 위원장, 변규순 김형직 사범대학 총장 등이 참석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평양에서 북남 수뇌부 상봉에 대한 기대가 참 크다"며 이날 시작된 남북정상회담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의 국면을 여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환영했다. 

이어 그는 "세 차례에 걸친 북남 수뇌부의 상봉이다 보니까 한평생 북남 화해와 통일을 위해 애쓰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에 대한 그리움이 커져간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여야 3당 대표는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과 면담하기로 했으나 우리 측 인사들이 약속 장소에 나타나지 않아 면담이 취소됐다.  

당초 이날 오후 3시 30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3당 대표와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의 만남이 예정돼 있었다. 

북측에선 안동춘 부의장과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 등이 약속 시간을 30분 앞둔 오후 3시경부터 면담 장소에서 대기했다. 

그러나 예정시간을 30분 넘긴 오후 4시에도 3당 대표들이 나타나지 않자 북측 관계자들이 면담을 포기했다. 결국 면담 대기 시간을 포함해 1시간 정도 기다리던 안동춘 부의장은 남측 취재진에 “수고했다”고 말한 뒤 돌아갔다. 

불참 사유를  별도로 알리지 않았던 이해찬 대표는 이후 고려호텔 로비에서 취재진들에게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해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