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이재용 北 부총리 만나 "과학-인재 중시 인상적"

[the300]리용남 "여러 분야에서 협조할 것 많다"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삼성 총수일가 최초로 북한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북측 리용남 내각부총리를 만나 북한의 과학과 인재 중시 분위기를 언급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숙원인 금강산 사업 재개 의지를 밝혔다.

이 부회장과 현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경제사절단은 18일 리 부총리를 만나 환담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서 "(북측에) 와서 이렇게 경험하고 (북측 인사들을) 뵙고 하니까 (인상적)"이라며 "과학과 인재 중시라고 (적혀 있더라)"고 말했다. 미국의 대북제재로 직접적인 사업 제안이 어려운 상황에서 삼성의 주요 사업분야를 큰 틀에서 언급, 경제협력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남북관계 단절 이전까지 가장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전개했던 현대그룹의 현 회장 역시 입을 열었다. 현 회장은 리 부총리의 발언 권유에 "남북정상회담 뿐 아니라 (개최가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도 잘 돼서 빨리 금강산도 풀리고 (상황이 개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과 구 회장 등 다른 총수들도 직접적인 언급보다는 북측과 기본적인 틀에서 교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리 부총리는 "우리나라에도 여러 분야에서 협조할 것이 많다"고 말했다. 역시 직접적으로 경제협력을 언급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포괄적인 협력의 여지를 열어놓는 발언이다. 리 부총리는 이어 "마주앉는 기회가 많이 생기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