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이재용 "北 과학·인재 중시" 현정은 "금강산 풀려야"

[the300]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경제사절단이 18일 북한의 리용남 내각부총리를 만나 환담했다.

이 자리서 이 부회장은 "(북한에) 와서 이렇게 경험하고 뵙고 하니까 (인상적)"이라며 "과학과 인재 중시라고 써 있는것을 봤다"고 말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북미정상회담도 잘 돼서 빨리 금강산도 풀리고 (상황이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