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文-金', 무개차 합승해 담소…비핵화 논의?

[the300]북미대화 재개 필요성 강조한듯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타고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차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펼쳤다. 인파가 없는 곳을 지날 땐 자리에 앉아 담소를 나눴다. 비핵화 등 남북정상회담 의제들에 대한 본격협상을 앞두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 부부는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첫 번째 차량에 탔고, 김 위원장 부부는 두 번째 차량에 탑승해 순안비행장을 떠났다. 양 정상은 련못관(평양 도심이 시작되는 곳)에서 차를 세우고 내렸다. 곧바로 무개차에 함께 올라탔다. 여명거리를 지나 백화원 초대소까지 함께 이동했다.

이동 중 양 정상은 무개차에 서서 북한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여명거리가 끝날 무렵 환영 인파가 없는 곳에선 자리에 앉아 담소를 나눴다. 평양에 처음 방문하는 문 대통령이 감회를 김 위원장에게 전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비핵화 등 정상회담 테이블에 오를 의제들에 대한 얘기도 오갔을 가능성이 높다. 문 대통령은 북미대화 재개 필요성을 강조하며 비핵화 조치를 유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다.

양 정상이 함께 탄 무게차 운전은 북측 호위당국이 맡았다. 조수석엔 주영훈 경호처장이 앉았다. 남북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3시30분쯤 시작됐다. 남측에선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선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배석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