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셀카' 찍는 이재용·최태원..설레는 평양행

[the300]수행원 숙소인 고려호텔 도착해 '찰칵'…최태원은 '디카' 들고와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18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기업인들을 비롯한 2018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들이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해 출발을 기다리며 이야기하고 있다. 2018.09.18.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에 도착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숙소인 고려호텔에 도착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과 기념 '셀카'(셀프카메라)를 촬영했다. 

박 회장은 18일 오전 11시10분쯤 기자단과 함께 숙소인 고려호텔에 도착한 뒤 객실 이동 전 이 부회장과 최 회장 등 재계 인사들과 셀카를 찍었다. 최 회장은 디지털카메라를 챙겨왔다. 

앞서 수행원과 기자단은 고려호텔에 도착하는 과정에서 호텔 직원들의 박수 인사를 받았다. 직원들은 로비 양쪽에 도열해 "반갑습니다"라며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수행원에 포함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평화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호텔로 입장하며 도열한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호텔로 들어선 수행원들은 로비에서 대기한 뒤 객실로 이동했다. 박 회장, 이 부회장, 최 회장 등 재계 관계자들은 서류가방을 하나씩 들고 인사하며 입장했다. 객실 이동 전 기다리는 도중 '셀카'를 찍는 등 발랄한 모습을 보였다.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최태원 SK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나란히 앉아 있다. 2018.9.18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