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文대통령-김정은 첫 회담 오후 3시30분~5시

[the300]순안공항~숙소 백화원 오는길 카퍼레이드..평양시민 환영(상보)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남북정상회담일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차려진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 프레스센터 대형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한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2018.09.18. my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오후 3시30분부터 2박3일 기간중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오늘 회담은 오후 3시 30분부터 5시까지로 예정돼 있다"며 "그 시간에 여사님과 경제인들이 각각 (별도의) 만남이 진행이 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백화원 올 때는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고 많은 주민들이 환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는 대동강구역 소재 북한 최대 어린이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한다. 이어 북한 작곡가 김원균 이름을 딴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 

같은 시간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난다. 특히 경제인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를 만나 대화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