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文 대통령 평양 도착, 북측 준비 환영행사중

[the300]환영식 후 평양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2018 남북정상회담평양 첫 날인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출발하는 전용기에 오르는 장면이 이날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참석 차 18일 오전 9시50분쯤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 공항엔 북측이 준비한 환영행사가 마련됐다. 행사가 끝나면 숙소인 평양시 대성구역에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한다. 

별도 오찬을 가진 뒤 첫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 일행은 대동강구역 소재 북한 최대 어린이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한다. 북한 작곡가 김원균 이름을 딴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난다. 경제인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를 만나 대화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