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궁예도성 공동복원 논의…文대통령 내일 평양행

[the300][2018 평양]DMZ 지뢰제거-경원선 복원도 탄력 받을듯

해당 기사는 2018-09-19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09.17.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원 철원 DMZ(비무장지대) '궁예도성(태봉국 도성)' 복원사업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테이블에 오른다. 복원에 앞서 DMZ 내 지뢰 제거가 선결과제다. 이에 따라 경원선 복원 논의도 급물살이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8시40분 공군1호기편으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2박3일 평양을 방문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궁예도성 복원 사업을 논의한다. 최근 열린 남북군사실무회담에서 남측이 북한에 이 의제를 제안했고 북측이 받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하는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힘을 보탠다. 최 지사는 지난달 10~19일 평양을 방문해 궁예도성 남북 공동발굴을 제안했다. 불과 한 달만에 다시 평양을 찾는 게 궁예도성 복원와 무관치않다는 분석이다.

남북은 4·27 판문점 선언에서 △6·25 전사자 유해 공동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에 합의했다. 이후 문화재 공동연구와 유산 복원 사업을 위한 실무 협의도 활발히 진행됐다. 궁예도성터는 남과 북에 절반씩 위치했다. 궁예도성 복원은 남북공동 문화재 연구 및 복원사업 1순위로 거론돼 왔다.

궁예도성 복원이 논의된다는건 사실상 DMZ 지뢰제거가 정상회담 의제에 오르는 것과 마찬가지다. 복원에 앞서 DMZ에 매설된 대인·대전차 지뢰제거 작업이 필요하다. 궁예도성 복원이 남북 군사적 긴장을 완화할 '키'가 될 수 있는 이유다. 남북이 DMZ 내 지뢰제거에 공감한다면 경원선 복원사업도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높다. DMZ에 묻힌 지뢰를 없애고 유해를 발굴하면 남북간 '길'의 연결이 한층 수월해진다.

국회도 움직이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다음달 국정감사 현장일정으로 궁예도성을 방문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궁예도성 남북 공동 복원 프로젝트는 10년 정도 예상되는데 지뢰를 먼저 제거해야 한다"며 "2~3년 걸릴 이 작업에 국제적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19일에 걸쳐 최소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갖는다. 주요 의제는 판문점선언 이행과 남북관계 발전방안,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촉진, 남북 군사적 긴장완화, 그리고 이산가족의 고통해결 방안까지 3+1이다.

문 대통령은 17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목표로 군사적 긴장을 낮추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두 가지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눠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보회의에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에서는 평양 남북 정상회담(9월18일~20일), 이어지는 미국 뉴욕 유엔총회 기간 이 총리가 직접 국정의 중심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