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재명에 택지자료 유출 묻겠다" 국감 증인명단 사전유출 '논란'

[the300]질문요지·신청자 포함된 국감 증인명단…취합 도중 관계자 사이에서 돌아

이재명 경기도지사,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이 포함된 올해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명단 취합본 초안이 유출돼 논란이다. 명단에 포함된 기업의 관계자들은 증인을 신청한 의원실을 상대로 '증인·참고인 제외' 등을 요구하며 로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요지와 신청 의원 이름이 문서에 모두 기재돼 국토교통위원회(국토위) 관계자들이 곤혹스럽단 입장이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은 14일 '2018년도 국정감사 일반증인 및 참고인 출석요구 명단'을 입수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민 전 전무,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지사 등 총 67명의 일반증인 명단이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 해당 자료엔 증인 명단과 예상 출석일뿐만 아니라 증인 신청 의원명과 신문요지, 관련 피감기관까지 기재됐다.

조양호 회장과 조현민 전 전무는 가족경영 비리의혹 규명, 승무원 관리 적정성, 직원에 대한 갑질 의혹 등을 묻기 위해 명단에 포함됐다. 박삼구 회장은 아시아나 기내식 지연문제와 오너 장녀 낙하산인사 관련 신문을 위해 요구명단에 들어갔다.

이재명 지사도 증인 명단에 포함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기도 공공택지 사전 유출 문제와 관련, 당시 회의자료 유출과 비공개자료 공개 경위를 묻기 위해서다. 이 지사뿐 아니라 경기도의 관련 공무원들도 요구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소속 기관장과 공무원에 함께 따져 묻겠단 얘기다.

이 밖에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연쇄 차량화재 발생) △D건설 사장(하도급업체 불공정거래) △S면세점 대표이사(면세품 인도장 경영방식) 등도 증인 요구 명단에 기재됐다.

국토위 소속 의원실들은 증인을 요구하는 의원 이름까지 적힌 명단이 돌자 난색을 표했다. 실제로 여야를 막론하고 각 의원실로 관련 기업 관계자들의 확인 요청이 쇄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실 관계자는 "명단 관련 전화가 쇄도하는 상황"이라며 "사실상 의원실 전략까지 써있어 업무에 지장이 있다"고 토로했다. 또다른 여당 관계자는 "황당한 상황"이라며 "각 의원실의 전략이 노출돼 협상의 여지를 떨어트릴 수 있다"고 했다.


해당 명단은 자유한국당의 한 의원실을 통해 기업 관계자들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의원실 관계자는 더300과 통화에서 "명단을 계속 취합하는 상황에서, 현황 차원으로 향후 움직임 판단을 위해 공유된 자료"라며 "대외비 성격이 아니고 합의된 것이 아닌 초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 기업 관계자들의 연락은 이미 증인 신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의원실로) 오고 있다"며 "이들이 명단을 파악한 건 이들 나름대로 업무를 수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명단에 언급된 기업 관계자도 "국회 업무를 챙기는 대관 파트는 항상 국감 시즌엔 이렇게 관련 정보를 모은다"며 "법을 어긴 것도 아니고, 이게 대관 파트 사람들의 핵심 업무다"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