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왜 도서관마을인가 했더니..환상적 장소" 극찬

[the300]생활SOC 정책 드라이브, 지자체 주도 '모범사례'에 첫 현장방문(종합2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은평구 구산동 도서관마을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민생활 SOC 현장방문 행사에서 주민동아리 꿈꾸는 합창단의 공연에 박수 보내고 있다. 2018.09.04.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은평구 구산동의 '도서관마을'을 찾아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생활 SOC(사회간접자본)의 모범"이라 치켜세우고 "생활 SOC를 통해 함께 아이 키우고 함께 어르신을 모시는 생활 공동체, 지역 공동체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곳에서 '대한민국 국민생활 SOC 현장방문' 행사를 갖고 "생활 SOC가 충분히 마련되고 투자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도록 중장기 계획을 세워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생활 SOC 투자를 규제혁신과 함께 주요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다. 내년도 관련예산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매칭예산까지 합해 12조원에 이른다. 그 첫 현장방문이 구산동이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동네에 도서관이 있으면 좋겠다는 주민들의 바람이 모범적인 생활SOC 사업이자 도시재생 사업으로 이어졌다.

은평구는 서울시 참여 예산제에 응모서 종자돈을 만들고 다른 곳에 조성될 예정이던 '청소년힐링캠프'를 이곳에 모아 짓기로 하면서 예산을 보탰다. 지역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도서관 예산을 확보했다. 그래도 부족해 건물을 새로 짓기가 어려웠다. 연립주택 몇 채를 허물지 않고 연결하면서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했다. 이곳에 만화방 키즈카페 향토자료실 등 50여개의 공간을 냈다. 

마을이나 주택 구조를 뒤흔들지 않고 마을 자체가 도서관이 된 격이다. 문 대통령은 도서관을 둘러보며 신남희 도서관장이 "라디오 스튜디오가 있고 인문학 강좌도 하는 지역 주민들의 커뮤니티"라고 설명하자 "진짜 환상적인 장소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연설에서 "다른 곳에서는 다 마을 도서관인데 여기는 왜 도서관마을인가, 무척 궁금했었는데 직접 와서 보니까 그 이유를 알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골목을 살리고 마을 자원을 소중히 활용하는 도시 재생 사례"라며 "주민들의 상상력과 공감으로 대단히 창의적인 공공건축물을 만들었고 위탁 운영을 맡은 협동조합은 지역 주민들에게 좋은 일자리도 제공하고 있다. 정말 멋지다"며 참석자들의 박수를 유도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는 대규모 SOC 위주의 정책을 펼쳤다. 도로, 철도, 공항, 항만에 투자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산업을 일으켰고 경제를 발전시켰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우리 일상에 필요한 생활기반 시설에 대해서는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다"고 했다. 또 부모를 부양하고 자녀를 키우려면 경로당과 어린이집, 보건소, 도서관, 체육관 같은 시설이 필수라며 "정부는 이렇게 주민 생활과 밀접한 마을의 기반 시설을 과거 대규모 토목 SOC와 차별하여 생활 SOC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이 골고루 잘사는 사람중심 경제를 지향한다"며 "소득주도성장으로 우리 경제의 체질 바꾸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공공투자도 지역 밀착형 생활 SOC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며 "생활 SOC는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과 함께 지역을 균형 있게 발전시키고 일자리도 늘리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또 "누구나 인간다운 삶을 살고 함께 공존하는 포용 사회, 포용 국가로 나아가는 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구산동 도서관마을을 보고 생활 SOC 성공에 대한 확신을 갖는다"며 "주민 지역의 자발적인 참여에 정부 지원이 함께 하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 말했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은평구 구산동 도서관마을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민생활 SOC 현장방문 행사에 앞서 도서관을 관람하고 있다. 2018.09.04.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