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람중심경제 지향..생활SOC는 일석삼조"

[the300]은평구 '도서관마을' 방문 "내년 12조 투자, 삶·지역·일자리 개선"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은평구 구산동 도서관마을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민생활 SOC 현장방문 행사에서 소감 발표를 앞둔 전혜범 학생과 대화하고 있다. 2018.09.04.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정부는 주민 생활 밀접한 기반 시설을 과거 대규모 토목 SOC와 차별화하여 생활 SOC라고 부르기로 했다"며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시키는 것과 함께 지역 발전시키고 일자리도 늘리는 일석삼조 효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울 은평구 구산동에 마련 중인 '도서관마을' 현장을 찾아 "공공 투자도 지역 밀착형 생활 SOC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 골고루 잘 사는 사람중심경제를 지향한다"며 "소득주도성장으로 경제 체질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생활 SOC 투자에 대해 "누구나 인간다운 삶을 살고 함께 공존하는 포용 사회, 포용 국가로 나아가는 길이기도 하다"며 "내년도 (관련) 예산을 5조8000억원에서 8조7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지자체 매칭 투자까지 합치면 12조원에 이른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10분 이내에 체육 시설에 도착할 수 있어야 운동하겠다는 결심이 수월하게 실천될 것이다. 장애인체육시설 30개를 포함하여 160개의 주민체육 센터를 설치할 것"이라며 "16개 뿐인 작은 도서관은 모든 시군구에 한 개씩 만들겠다. 모두 243개의 작은 도서관 생기고 낡은 도서관 50곳은 리모델링 할 것"이라 말했다. 또 "박물관 과학관을 확충하고 개선할 것이이다. 어린이 위한 전용 박물관과 가상현실 등 체험 공간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어린이 돌봄센터 200개소 추가 설치되고 지역 공공 의료기관 41곳은 기능을 보강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통시장은 서민들의 생활 공간"이라며 "45곳의 주차장을 추가로 설치하고 내년 한해 450개의 전통시장 시설 개보수 통해 개끗하고 현대화된 시장으로 거듭날 것"이라 밝혔다. 또 "미세먼지는 국민들께서 가장 염려하는 문제로, '도시 바람길숲' 41개소와 '미세먼지 차단숲' 60핵타르(ha)의 조성을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삶이 더 나아지고 마을과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게 될 것이다. 상권이 살아나 중소 상인 근심도 덜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