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국민신뢰, 1%라도 더 얻는다면.."

[the300]정기국회 개회사… "민생입법 열매맺을 협치의 시간"


문희상 국회의장이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더리더
"국회의장 임기동안 단 1%라도 국민의 신뢰를 더 얻을 수만 있다면, 그 어떤 노력도 마다하지 않을 것입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후반기 첫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100일간의 정기국회를 시작하며 무거운 책임감과 비장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협치와 통합의 국회', '일 잘하는 실력국회',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그는 "이 모든 것은 국민의 신뢰 회복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며 "국민의 신뢰가 바탕이 되지 않고는 백약이 무효"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에 제출된 1만4000여개 법안 중 계류 중인 법안이 1만600여건에 달한다"며 "한편으로는 민생과 동떨어지거나 정제되지 않은 법안, 입법을 위한 입법을 남발하지는 않았는지 되돌아볼 시점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적극적인 소위원회 활동을 강조했다. 문 의장은 취임 직후 각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상시국회 수준 소위원회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그 결과 소위 활성화와 정례화 방안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시된 상태다.

문 의장은 "국회 100일을 민생입법의 열매를 맺기 위한 '협치의 시간, 국회의 시간'이 되도록 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헌과 개혁입법 추진에도 힘을 실었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의 역사적 흐름은 촛불혁명과 한반도의 평화 두 축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완벽한 헌법적 절차에 따라 이뤄진 촛불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숙도를 보여준 대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촛불혁명의 제도적 완성은 개헌과 개혁입법"이라며 "이제 국회가 나서야 할 때"라고 밝혔다. 선거제 개편에 대해선 "정치개혁의 한 획을 긋는 역사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선거제도 개편의 대원칙은 각 정당이 득표수에 비례하는 의석수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정당 지지율이 높고 낮음에 따라, 지역 기반에 따라 유불리를 계산할수는 있지만 현재 지지율과 정치상황이 영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여야 정치권이 뜻을 모으자고도 강조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는 용기와 인내, 정성과 지혜가 필요한 일"이라며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로 한반도 평화에 힘을 보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에 힘을 보태는 데 여야 모두가 한마음으로 나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의장은 "개혁입법과 민생경제를 살리고 실질적인 수확을 거둘 수 있도록 온 힘을 쏟아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