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 달라" 대통령에 건의

[the300]청와대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서…"섬이라 집중관리·실험 용이"

원희룡 제주도시자/사진=임성균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30일 "국내 블록체인을 전 세계와 연결하는 교두보로 제주도를 활용해 달라"며 제주를 글로벌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대통령에 공식 건의했다.

원 지사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블록체인 허브도시 제주 구현을 위한 가능성을 제시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하고, 암호화폐에 대한 국제적 기준과 규제를 만들어 국내외 건전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업들이 도내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정부와 함께 제주도가 국제적 수준의 기준과 규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협의체를 만들 것"을 제안했으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라는 글로벌 플랫폼 주도자가 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게 해 달라"고 했다.

원 지사는 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의 잠재력을 언급하며, 더 큰 산업적·사회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과 암호 화폐에 대한 기준을 만들고 규제를 실험하기에 제주도가 최적지"라며 "섬이라는 독립적 공간이기 때문에 기업과 기관들을 한 곳에 모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실험하기 용이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는 국제자유도시로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무비자 제도, 대형 행사, 비즈니스 미팅 등을 원활하게 수용할 수 있으며 규제 개혁을 추진하기에도 용이하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현재 암호화폐의 다수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중국 등 해외 투자 자본과 국내 기업들을 연결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진출의 시작을 만들 수 있는 곳이며, 이것은 우리나라의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역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는 17개 시도의 광역단체장이 함께 참석해 각 지역의 일자리 구상을 발표하고 이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