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시도지사, 정당 달라도 국정 동반자..소통 강화"

[the300]"화상회의도 좋아 언제든 요청하라, 간담회 정례화"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일자리 협력을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2018.08.30.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시도지사 간담회를 갖고 "우리는 소속 정당이 다를 수 있고 일하는 무대가 다를 수 있지만 대한민국을 함께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국정의 동반자"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 인삿말에서 "지방 분권 개헌은 무산됐지만 시도지사 간담회를 보다 공식화하고 정례화해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각 지자체의 발전의 합이 대한민국 발전이기 때문에 지자체 발전과 대한민국 발전이 따로 갈 수 없다"며 "우리 정치의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 분권을 강화하는 것인데, 중앙과 지방 정부가 함께 머리 맞대고 지혜 모아야 더 큰 진전 이룰 수 있다"고 했다. 

또 "반드시 이렇게 한자리에 모이는 회의방식만 생각할 필요는 없을 듯 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태풍 솔릭 대비 위해 시도지사와 관계장관과 화상회의를 했다"며 "정보를 공유하고 현안을 논의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함께 모이는 회의와 화상회의를 번갈아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시도지사님들도 어떤 방식의 회의든 대통령과 간담회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언제든지 요청해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