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민선7기 시도지사 첫 간담회서 '일자리 선언'

[the300]분기1회 정례화, 필수현안 의제 올려 실효성 ↑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일자리 협력을 다짐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8.08.30.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시·도지사 17명과 민선 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를 가졌다. 시·도지사,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행안·고용·산업·중기부 장관과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40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대한민국 일자리, 지역이 함께 만들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일자리 창출을 집중 논의했다. 

간담회는 문 대통령 모두발언과 시·도 협의회장인 박원순 서울시장 인삿말에 이어 17개 시·도별 일자리 창출 구상을 시장도지사들이 직접 발표했다. 김동연 부총리가 이에 대한 정부의 지원·협력 방안을 발표하고 도시락으로 함께 오찬을 하며 토론을 이어갔다.

17개 시·도지사 전원이 각 시·도의 일자리 여건·계획·제안 등을 담은 일자리 정책 구상을 발표해 눈길을 모았다. 중앙부처는 지역 일자리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지방 정부 간에도 다양한 정책과 아이디어 공유를 통해, 좋은 일자리 정책을 벤치마킹하고 확산시키자는 취지다. 

참석자들은 이어 '정부와 지역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일자리 선언'을 발표했다. 7가지 의제를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내이다. 7가지는 ①지역주도 혁신성장, ②남북협력사업, ③생활SOC, ④소상공인·자영업 지원, ⑤농산어촌 활력 증진, ⑥사회적 경제, ⑦노사정 협력 등이다.

이날 일자리 선언은 시·도 발표 사항 중에서 핵심현안을 고른 다음 중앙부처와 시·도가 협의·조정해 마련했다. 이를 통해 실질적 성과를 내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각 시도의 기조실장, 시도지사협의회는 지난 28일 함께 실무회의를 열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를 계기로 시도지사 간담회를 분기 1회 정례화하고 실효성도 높이기로 했다. 회의 의제는 중앙-지방 협력이 필수적인 핵심 국정현안을 올린다. 만나는 데 의미를 두는 게 아니라 실제 결과물을 낼 수 있는 사안을 논의하자는 것이다. 지역의 기획과 시각을 국정에 적극 반영하는 상향식 회의로 진행할 계획이다. 지역현안·민원 등은 청와대의 지역현안점검회의 등에서 상시 소통해 파악한다.

민형배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은 기존 대통령-시도지사 간담회에 대해 "그동안 여러 가지 성과도 있었으나, 회의가 비정기적으로 열리고 상호 소통과 실효성에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이 있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