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文대통령-민선7기 지방정부, 7대분야 일자리 선언

[the300]청와대서 시도지사 간담회 개최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일자리 협력을 다짐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8.08.30.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민선 7기 시도지사들은 30일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열고 중앙정부, 지방정부가 함께 7대 분야에 걸쳐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정부와 지역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일자리 선언'을 통해 지역의 혁신성장, 남북협력,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소상공인‧자영업, 농산어촌, 사회적 경제, 그리고 노사정 협력을 7대 분야로 제시했다.

다음은 선언 전문. 

[정부와 지역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일자리 선언]

중앙정부와 민선 7기 지방정부는 일자리를 주제로 제1차 시‧도지사 간담회를 갖고, 일자리 창출이 가장 시급한 국가적 과제라는 것에 인식을 같이 하였다. 지역이 일자리 창출의 주역임을 확인하고 상호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 혁신을 위해 다음과 같은 사항을 적극 추진한다.

1. (지역주도 혁신성장) 여러 지역에서 전통적인 지역산업이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현실을 냉엄하게 인식한다. 지역의 주력산업 혁신과 신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주도의 혁신성장에 필요한 제도개선과 재정지원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

2. (남북협력사업) 남북 간 평화와 협력에 기반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지역 여건에 맞는 남북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통일경제특구 조성 등 남북 간 교류‧협력 사업들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한다.

3. (생활 SOC) 지역 밀착형 생활 SOC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생활 SOC 사업은 주민들의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고, 지역 간의 격차 해소와 지역에 필요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는 역점 사업임을 확인한다. 이를 위해 지방정부는 사업의 기획과 집행을 주도하고, 중앙정부는 효율적으로 예산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4. (소상공인‧자영업 지원) 지역 소상공인 및 자영업 종사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을 심각하게 인식한다. 중앙부처뿐만 아니라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효과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 대처한다.

5. (농산어촌 활력 증진) 고령화와 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 소멸 위기에 대응한다. 지속 발전이 가능한 농산어촌을 만들기 위해 지역 특화자산을 활용한 성장동력 확보, 로컬푸드 활성화, 생활환경 개선, 도시와 상생발전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

6. (사회적 경제) 사회적 경제 모델이 지역의 경제적 활력을 키우고,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에 공감한다. 사회적 경제주체들을 양성하고,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

7. (노사정 협력) 지역의 일자리를 지키고 확대해 나가기 위해서는 노사 및 지역사회 모두의 상생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 노사정 협력을 통해 지역의 일자리 모델을 마련하고, 그 성공과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2018년 8월 30일.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