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김동연과 그동안 의견 차이 있었다"

[the300]22일 예결위서 발언…"다른 방향으로 정책 했다고는 생각 안해"

장하성 대통령 정책실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2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갈등설에 대해 "그동안 의견 차이가 있는 점도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종합질의에서 "기본적으로 정부가 지향하는 경제의 틀은 동일하지만 잘 살기 위한 방법론, 정책의 선택에 있어서는 그동안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일단 정책을 선택한 이후에는 지금까지 다른 방향으로 정책을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다양한 시각이 있을 수 있고, 현상에 대한 진단도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재까지는 호흡을 잘 맞추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 부총리와는 당연히 여러 경제 이슈에 대해 토론하고, 서로 다른 의견을 서로에게 감추지 않고 명확하게 확인하는 기회를 자주 갖았다"며 "필요할 때는 문재인 대통령을 같이 모시고 토론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정책의 집행은 전적으로 김 부총리 중심으로 경제부처에서 하는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