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인터뷰(2018)

  |  2018년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대표, 최고위원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관련기사
6건

"지방자치 세력의 도전"…황명선의 최고위원 출사표

[the300][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릴레이 인터뷰]②"밀실에서 쪽지로 뒷거래하고 구걸하듯 예산 확보하는 관행 고쳐나갈 것"

/사진=황명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캠프
"국회의원도 아닌데 왜 최고위원에 도전하느냐"

오는 25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황명선 논산시장을 두고 나온 말이다. 당대표와 함께 당의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최고위원은 현역 국회의원이 맡는 게 일종의 불문율로 여겨진 탓이다.

황 시장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번 전당대회에 황명선 개인으로 도전하지 않았다. 지방자치 세력의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국정당의 면모를 갖췄다고 주장하지만 정작 지방의 목소리를 전달할 최고위원은 없다는 지적이다.

그의 이번 도전은 처음이 아니다. 이미 지난 2015년 전당대회에 출마해 대의원 현장투표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지만 최고위원에 낙선했다.

그는 인터뷰 내내 지방·분권·자치라는 단어를 자주 언급했다. 8명의 최고위원 후보 중 유일한 지방단체장 출신인 탓이다. 실제 출사표를 던진 나머지 7명(김해영·박주민·설훈·박광온·박정·남인순·유승희)후보는 모두 20대 국회의원.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자치분권을 새 시대의 과제로 삼은 지금이 민주당을 자치분권형 정당으로 만들 수 있는 최적기"라고 말했다.

그의 선거전략 역시 지방에서 중앙으로 올라가는 '자치분권'에 방점이 찍혀있다. 현장의 목소리가 중앙 차원의 정책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광주 광산구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서울 성북구의 생활임금제 △아산과 서천의 오지마을 어르신을 위한 100원 택시 등 지역주민의 목소리에서 시작해 중앙정부 차원에서 받아들여진 현장 맞춤형 정책에 목소리를 높였다.

최고위원 후보로서 그가 내세운 공약도 자치분권 일색이다. △기초단체장들과의 권역별 '지역정책협의회' 정례화 △지방자치 정치세력 1인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포함 △자치분권센터 설치 등 민주연구원 전면 개편 △최고위원회 지역순회 등 중앙의 권한을 현장으로 보내는 일에 매진하겠다는 목표다.
/사진=황명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캠프

매번 선거때마다 불거지는 공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아직도 공천 과정에 국회의원으로만 구성된 당 지도부와 지역위원장들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한다"며 "공천 과정에서 시민들의 눈높이나 지역 당원들의 의사에 반하는 공천이 꽤 많았다.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분권이란 단어를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는 기존 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국회가 대통령의 권한을 여의도가 얼마나 더 가져가는지만 갖고 싸운다는 설명이다. 오히려 그는 "지방분권은 중앙의 권한을 시민과 나누자는 것"이라며 "전당대회 직후 즉시 개헌 관련 대응 특위를 구성해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꺼져가는 개헌의 불씨를 살리자고 호소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압도적 승리를 거둔 민주당에 우려의 목소리도 전했다. 기울어진 지방의 정치지형에 맞는 집행부와 의회 간 균형 등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는 말이다. 예산·SOC 사업과 관련해 당내 갈등이 커질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는 "기초건 광역이건 지자체 간에는 경쟁도 있고 협력도 있다"며 "밀실에서 쪽지로 뒷거래하고 구걸하듯이 예산을 확보하는 관행을 고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966년 충남 논산 △논산 대건고, 국민대 토목환경공학 △제6대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노무현대통령 정책기획위원회 위원 △국민대학교 행정대학원 초빙교수 △한국지방자치학회 부회장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협의회 회장 △제37·38·39대 논산시장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