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네살차이' 신부와 재혼…"행복하게 살겠다"

[the300]10일 결혼식, 페이스북에 사진 공개…"둘 다 아픈 경험 있어 서로 위로"

남경필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게시물 사진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10일 재혼했다. 신부는 자신이 다니는 교회 성가대에서 만난 네 살 연하 여성이다. 

남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가족들의 축복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며 "모두 20대인 세 아들들의 축하가 가장 마음을 든든하게 했다"고 말했다.

남 전 지사는 "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다"며 "쉽지 않은 길이었다. 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이다. 행복하게 살겠다"고 했다. 그는 "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다"며 "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 왔다"고 신부를 소개했다.

한편, 남 전 지사는 지난 2014년 경기도지사에 당선 이후 부인 이모씨와 합의 이혼했다. 올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해 재선에 도전했으나 이재명 경기지사에 밀려 낙선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