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한반도 운전자? '북한석탄 운송자' 아니길"

[the300]"10개월 동안 뭉그적거린 정부, 면밀한 국정조사로 이유로 밝힐 것"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 석탄 운송자를 뜻하는 게 아니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9일) 조현 외교부 2차관이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포항에 입항한 진롱호가 싣고 온 석탄이 북한산이 아니라 러시아산이라고 보고했지만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산 석탄 문제는 국제사회 신뢰에 있어 매우 중차대한 일"이라며 "누가 유엔(UN) 결의안을 위반했는지 우리 정부가 그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결코 쉽게 간과할 수 없는 중대한 외교적 현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이후 10개월 동안 뭉그적거린 정부가 아무런 근거도 없이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에서 북한산이라고 확인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문재인정부는 이제 와서 개인 수입업자의 일탈 가능성이 있다며 (책임을) 돌리려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10개월 이상 이 같은 비리가 사실상 방조되고 묵인된 사항은 국가적 신뢰 측면에서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며 "면밀한 국정조사를 통해 정부가 지금까지 이 문제에 미온적 태도로 일관한 이유에 대해 밝힐 것"이라고 했다.

 

통일부가 전날 북측이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판문점 회담 이후 실질적 성과도 없이 정략적 목적에 따라 이용돼서는 곤란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6월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으려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점을 상기해주길 바란다"며 "이번에는 평양만두로 북한산 석탄을 덮고 경제 실정을 덮으려 해도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