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 신중하게 검토할 것"

[the300] "고용·시장에 미칠 우려 있다…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감당할 수 있게 만들어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10.9% 인상이 결정된 최저임금과 관련, 사용자단체의 재심의 요구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경영자총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부총리는 "경총과 중기중앙회의 재심의 요구가 충분히 이해가 간다"면서도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요소가 있는 만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재심 요청이 가능하고, 최저임금위원회에서는 번복이 가능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재심의) 수용 여부는 고용노동부 장관이 결정할 사안"이라며 "고용부에서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고용에 미치는 영향과 시장과 기업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는 우려가 있는 만큼 재심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