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판사 출신 3선 여상규, 법사위원장에

[the300]20대 전반기에도 법사위원…사법제도 관련 전문성 겸비

제20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맡은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20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회를 이끌어 갈 위원장으로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본회의에서 확정됐다.

1948년생으로 올해 만 70세인 여 의원은 판사 출신이다. 율사 출신인 만큼 20대 국회 전반기는 물론 초선 시절인 제18대 국회에서도 법사위에서 활동했다. 바로 직전까지 법사위에 몸 담고 있던 만큼 사법개혁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현안뿐 아니라 법사위 운영 방식 개혁 등의 과제를 파악한 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여 의원은 20회 사법고시에 합격한 후 제10기 사법연수원을 거쳐 1980년부터 판사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형사지방법원과 서울고등법원에서 판사 생활을 한 후 사법연수원 외래교수 생활도 했다. 사법시험 출제위원과 국가인권위 조정위원 등으로도 활동했다.

정계에 입문해서도 사법 전문가로서 의정 활동을 해 나갔다. 초선 시절에는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등에서 활약했다. 당 내에서도 한나라당 지방자치안전위원장과 법률지원단장 등을 도맡았다.

재선 시절에는 판사 출신 정계 선배인 황우여 새누리당 전 대표 비서실장으로도 활동했다. 사법 분야 전문성이 있던 만큼 새누리당 정책위 부의장을 맡기도 했다.

당 내 활동이 왕성했지만 2016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에는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입당했다. 다만 지난해 5월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한국당으로 복당했다.

△1948년 9월15일 경남 하동 △경남고 △서울대 법학 △20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제10기 △서울형사지법 판사 △서울고법 판사 △사법연수원 외래교수 △여성부 남녀차별개선위원 △국가인권위 조정위원 △제18·19·20대 국회의원 △황우여 새누리당 전 대표 비서실장 △제20대 국회 전반기 법사위원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