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아세안 항공운수협정 개정, 신중히 검토"

[the300]"아세안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믿어"

【싱가포르=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에서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ISEAS : Institute of South East Asian Studies)가 주최하는 ‘싱가포르 렉쳐’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싱가포르 렉쳐(Singapore Lecture)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세계적 권위의 행사이다. 2018.07.13.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동남아시아연구소(ISEAS) 주최 '싱가포르 렉처' 강연에서 한국과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간 항공운수협정 개정과 관련해 "신중한 입장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항공운수협정 개정에 대해서는 조금 미묘한 대목이 있다"며 "한국을 경유해 제3국으로 가는 항공분야의 자유항공운수 부분에 대해서는 한국의 관련 업계들은 반대하고,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엇갈리고 있다. 양국(한국과 싱가포르)을 각각 종착지로 하는 항공 분야에 대해서는 한국도 대단히 적극적"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 간의 관계를 격상시켜 나감에 있어서 상호 간의 자유무역을 확대해 나가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며 "그래서 한국-아세안 자유무역협정을 보다 자유롭고 호혜적으로 개선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도 적극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한반도를 둘러싼 미중일러 4대국과의 외교에 우리의 외교역량을 집중해왔다. 그러나 이제는 아세안의 국제적 위상이 아주 높아졌다"며 "아세안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믿는다. 경제적 관계를 떠나서도 아세안과의 관계 격상이 아주 중요하다. 한국의 외교를 다변화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