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퀴어축제 반대' 청원에 "청와대가 허가·금지 못해"

[the300]서울시가 심의 거쳐 결정한 사안임을 강조

【서울=뉴시스】 권현구 기자 = 지난해 7월1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제18회 퀴어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 2017.07.15. stowe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서울광장 퀴어행사(동성애 축제) 반대’ 국민청원과 관련해 "서울광장 사용은 청와대가 허가하거나 금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13일 국민청원 답변 자료를 통해 “14일 열리는 행사에 대한 청원이라 급히 서울시 측에 관련 현황을 파악해 전하는 것으로 답변을 대신한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청원은 다음날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열리는 퀴어행사에 대해 반대하는 내용이다. 동성애자를 인정하지 않거나,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은 아니지만, 외설적 행사를 보고 싶지 않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청와대 측은 서울시 조례에 따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시가 결정한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퀴어축제의 경우 2016년, 2017년, 2018년 동안 위원회 심의를 거쳤으며 광장 사용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는 것이다.

정 비서관은 "행사 당일 경찰에서 인력을 배치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며 "청원인이 염려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