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기무사 수사 관련, '국방부와 갈등 국면' 보도에 우려"

[the300]기무사 축소 제동, 민정수석실 미리 보고 등 모두 부인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지난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기무사 특별수사단 대통령 지시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국방부장관에게 지시했다. 2018.07.10.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군기무사령부 수사 특별지시와 관련해 언론이 청와대와 국방부 간 갈등 국면으로 보도하는 것에 우려를 표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방부와 청와대가 갈등이 있는 것처럼 기사가 나오는데,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일부 언론을 보면 국방부와 청와대의 갈등·충돌,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보고를 언제 했나, 이런식으로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전형적으로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보는 보도다. 그런 점에서 우려를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송 장관이 기무사 장성 숫자를 현재 9명에서 2명으로 대폭 줄이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청와대가 제동을 걸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며 "장영달 위원장의 기무사 개혁 태스크포스(TF)에서 여러가지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 청와대는 의견을 청취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기무사 문건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미리 보고받은 게 아니냐는 취지의 보도를 부인했다. 조 수석은 “민정수석실은 기무사가 국군기무사령부령에 따라 수집하는 방산비리, 테러, 간첩 등 범죄정보와 군 인사 검증용 자료 등을 보고받고 있다"면서도 "단,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보도가 되기 전까지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보고 시점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칼로 두부를 자르듯 말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회색지대같은 부분이 있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민정수석실 외에 다른 청와대 부서에서 관련 보고를 받은 시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10일 문 대통령은 2017년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위수령·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 장관에게 지시했다. 하지만 송 장관이 지난 3월 해당 문건을 파악하고도 수사에 나서지 않은 사실이 알려지며 사실상 '질책'에 가까운 지시가 아니냐는 해석이 힘을 얻었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