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후반기 국회, '일하는 국회' 만들겠다"

[the300]"정쟁 멈추고 경제, 민생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워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7.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시작하는 후반기 국회가 대화와 양보를 통한 '일하는 국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이날 문희상 민주당 의원의 국회의장 선출을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국회의장 선출로 시작되는 후반기 국회는 정쟁을 멈추고 경제, 민생을 최우선 과제로 해야한다"며 "규제를 혁파하고 법 제도를 정비하는데 성과를 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남은 (당 대표) 임기까지 민생과 경제 전력투구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국회의장과 부의장 선출을 시작으로 입법부가 본격 가동된다"며 "전반기 국회는 갈등, 식물, 방탄국회의 연속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년 동안 7번의 국회 보이콧이 있었다. 후반기 국회는 180도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한 것으로 대화와 양보를 통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는 뜻을 함께했다"며 "상임위 조정 협상이 아직 진행 중인데 국민 눈높이 맞춰 협상을 매듭짓고 다음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고 했다.

이어 "후반기는 일하는 민생국회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