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일 관계 정상화, 한반도·동북아 안정 기여할 것"

[the300]"한·미, 북핵 모든 과정 함께..일·중·러도 협력중"

【싱가포르=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평화와 협력, 새로운 미래를 위한 도전”을 주제로 한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8.07.12.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동남아시아연구소(ISEAS) 주최 '싱가포르 렉처' 강연에서 미중일러 주변 4강국 모두와 북핵 해결을 위해 공조,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 북미 관계 정상화에 이은 북일 관계 정상화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트럼프 대통령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인식을 함께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공동의 인식 하에 한미 양국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양국의 특사단 왕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에 이르는 '역사적 대전환'의 모든 과정을 함께 해왔으며 앞으로도 함께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어 "아베 총리와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며 "남북 관계의 정상화는 북미 관계의 정상화에 이어 북일 관계의 정상화로 이어질 것이고 북일 관계의 정상화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또 "이를 위해 일본과도 최선을 다해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일본에서 개최된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일본과 중국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하고 판문점 선언의 충실한 이행을 위한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해선 "지난해 12월에는 베이징을 방문하여 시진핑 주석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자는 공동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달 러시아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과는 남북러 3각 협력을 준비하기로 합의했고, 한반도와 유라시아가 함께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