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약속 지켜야"

[the300]"北은 이행방안 구체화, 한·미는 상응조치 신속히 해야"

【싱가포르=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각) 싱가포르 대통령궁(이스타나, Istana)에서 열린 국빈만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7.12.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동남아시아연구소(ISEAS) 주최 '싱가포르 렉처' 강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의 약속을 지킨다면 자신의 나라를 번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또 "북한이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한다면 (비핵화의)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나는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을 두 번 만났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이념대결에서 벗어나 북한을 정상국가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욕이 매우 높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코 순탄치 않은 길이지만 정상 간 합의를 진정성 있게 이행해 나간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하루빨리 평화체제가 이뤄져 경제협력이 시작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판문점 선언’과 ‘센토사 합의’가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합의로 기록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